• UPDATE : 2019.10.1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현대차 식당여성조합원, '알몸농성'노사 교섭장앞에서 '원직복직' 촉구...사태 심각

현대자동차 식당여성조합원들이 원직복직을 촉구하며 2일 알몸농성을 벌여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노사교섭이 열린 회사 본관으로 모여든 최종희 위원장 등 80여명의 식당여성조합원들이 옷을 벗고 칼과 가위 등을 든 채 농성을 벌였다. 지난 98년 정리해고된 식당여성 조합원 144명에 대해 회사가 원직복직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임에 따라 이같은 일을 벌이게 된 것. 이로 인해 오전에 예정됐던 노사교섭이 열리지 못하고 오후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희 노조식당 운영위원장은 "더 이상은 기다릴 수 없다"며 "회사가 원직복직요구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해 회사측은 이미 사내 식당을 직영에서 외주업체로 전환한 만큼 원직복직은 힘들고 직계가족 1인 채용 등 3가지안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

한편 이들은 원직복직을 촉구하며 삭발농성에 이어 7명이 5일간 단식농성을 벌이다 2일부터 미음을 먹기 시작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