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재외공관 '몸살'…롯데진압에 국제적 항의 확산필리핀·인도·프랑스 등 한국대사관 앞 항의집회 잇따라
최근 호텔롯데 사태 관련 재외공관 앞 항의집회도 봇물을 이루는 등 국제적으로 호텔롯데 진압에 대한 항의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10일 민주노총(위원장 단병호)에 따르면 호텔롯데 파업 폭력진압과 관련 10일 필리핀 마닐라, 호주 캔버러에 있는 한국대사관 앞에서 항의집회가 열렸으며, 11일에는 홍콩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항의집회가, 같은 날 인도 봄베이에서도 공안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항의집회가 열린다고 국제식품호텔노련(IUF)이 밝혔다.

이에 앞서 프랑스노총(CFDT)는 지난 3일 파리의 한국대사관 앞에서, 지난달 19일에는 미국노총과 미국 내 국제식품호텔노련 소속 노조들이 워싱턴 소재 한국 대사관 앞에서 각각 항의 집회를 가진 바 있다.

국제식품호텔노련뿐만 아니라 국제공공노련(PSI), 국제목공건설노련(IFBWW), 국제노동네트워크(UNI) 등 국제산별노련이 지난 2일 스위스 제네바 한국대표부 앞에서 약식집회를 갖고, 김대중 대통령 앞으로 항의서한을 보낸 바 있으며, 국제식품호텔노련은 한국정부를 ILO에 제소하고,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국제적 항의가 확산되고 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