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민주당 8.15 특사 4백여명 건의

민주당은 7일 시국사범과 공안사범을 비롯해 4백여명을 8.15 광복절 특사에 포함시켜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민주당이 8.15 특사에 포함시켜줄 것을 건의한 사면·복권 대상자중에는 기결수35명을 비롯, 국가보안법, 집시법 위반자와 노동사건 관련자 등 시국. 공안사범 120여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인사로는 남파간첩 `깐수'로 알려진 정수일 전 단국대교수, 석치순 전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나창순 범민련 남측본부 고문, 월북기도 혐의로 수감중인 어민 이정훈씨 등이 포함됐으며, `영남위원회' 사건으로 복역한 김창현 전울산동구청장은 복권 대상으로 추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민주당은 인권국 등을 통해 접수한 선거법 관련자 50여명과 경제사범, 일반 형사범 2백여명에 대해서도 탄원서 등 관련 자료와 함께 법무부에 사면. 복권대상으로 추천했다.

이와 관련 박병석 대변인은 "8.15 사면복권과 관련해 당에서 접수한 추천인을 취합, 정부 주무부처에 전달했다"면서 "사면복권 대상에는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분위기를 고려, 일부 시국사범과 공안사범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