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현대문제 해결은 채권단이 알아서"<진념 장관>
진념 기획예산처 장관은 7일 현대문제 처리는 채권단이 알아서 할 일이며 정부는 채권단이 시장이 요구하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할 수 있도록 감독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재경부장관 임명이 확실시되는 진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시장의 신뢰를 잃은 것은 원칙이 없이 세세한 부분까지 시장에 개입한 데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대건설 워크아웃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는 정부가 언급할 부분은 아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사안에 따라 신축적인 대응이 불가피한 부분이 있겠지만 정부는 원칙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병태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병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