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노무현 후보 "집권하면 노사정위에 직접 참여"이남순 위원장과 오찬간담회…대선 관련 한국노총에 지지 요청
노무현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집권할 경우 노사정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주요 노동현안을 챙기겠다고 밝혀 기존의 '노사정위 강화 방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노무현 후보는 15일 이남순 한국노총 위원장과 가진 오찬에서 이 위원장이 "노사정위의 위상을 재검토하는 등 노사관계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주문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위원장은 또한 "노동관련 제도개선 문제들이 정부의 무성의와 재계의 반발로 어느 것 하나 해결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노동현안에 있어 정부는 적극적 조정자의 역할은커녕 합의사항조차 이행하지 않아 신뢰에 기반한 노사정체제가 붕괴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노무현 후보는 노사정위에 참여하겠다는 계획과 함께 "노동시간 단축 등 주요한 노동현안을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 후보쪽의 요청으로 마련된 이날 오찬에서 노 후보는 올해 대선에서 한국노총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남순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이번 대선에서 단순한 정책 맞교환 방식의 정치활동이 아니라, 개혁적 국민정당 창당 등 정치세력화의 주체 역할을 할 것이며, 개혁후보를 주체적으로 발굴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