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한국남동발전(주) 우선 매각 대상 선정발전노조 "매각 결정 철회 않으면 강력 투쟁할 것"
발전소 매각 철회를 요구하며 38일간 파업을 벌였던 발전노조(직무대행 신종승)는 정부와 한국전력이 발전소 우선 매각대상으로 한국남동발전(주)을 선정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발전노조는 매각 대상 선정과 관련, 15일 성명에서 "발전회사 매각 방침이 철회되지 않는다면 국민의 공공재산을 지키고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다시 한번 강력한 투쟁을 벌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매각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매각실사 저지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또 "발전소 매각은 전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의 81%가 매각을 반대했고 국회의원, 사회원로, 각 사회단체에서도 국민적 합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며 "정부와 한전은 이 같은 국민적 여론을 무시한 채 오로지 성과 위주에 급급한 졸속적인 매각방침을 강행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한국전력은 "금융자문사인 JP모건-UBS워버그-대우증권 컨소시엄과 협의를 거치고 각계전문가로 구성된 '발전회사선정위원회'에서 남동, 중부, 서부, 남부, 동서발전 등 화력발전 5곳 가운데 남동발전을 우선 매각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남동발전은 자산규모가 2조7257억원으로 5개사 중 가장 적고, 부채 1조3525억원에 자본 1조3732억원으로 부채비율(98.5%)이 제일 낮다. 한전은 10월 중 입찰에 들어가 올해 말까지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 내년 1월까지는 매각계약을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발전노조 남동본부는 지난달 기업별노조로 전환하려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벌였으나 결국 부결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