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기초단체장 당선자 인터뷰 - 이갑용울산동구청장이갑용 울산 동구청장 당선자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노동계는 광역단체장 당선에는 아깝게 실패했지만 기초단체장에는 지난 선거 당선지역을 지켜내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민주노동당은 울산 동구의 이갑용 당선자(전 민주노총 2대 위원장), 북구 이상범 당선자(전 현대차노조 2대 위원장)를 각각 배출했다.

이와 함께 한국노총 출신후보 중에도 기존의 민주당 김윤주 군포시장(민주당)이 2선에 성공할 수 있었으며, 화순군수에 무소속 임호경(전 석탄공사노조 화순지부장), 마포구청장에 한나라당 박홍섭(전 한국노총 홍부실장) 등 모두 3명의 당선자를 냈다.


"지역사업에서 노조와 적극 연대해 나가겠다."


▶ 전국적인 한나라당 바람으로 어려운 선거였는데
" 의외로 노동자들이 선거에 냉담하다는 게 선거운동기간 동안 눈에 보였다.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결집이 잘되는 반면 노동자들은 정치에 대한 불신이 너무 커 선거운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

▶ 노동계 후보가 연속으로 집권했는데 향후 중점적인 사업계획은
" 기존 구청장은 노조출신이 아니어서 노동자들과 연계가 없었다.
지역사회에서 차지하는 노조의 역할이 크고 할 수 있는 일도 많은 데 정작 노조의 인원과 조직력을 끌어내려는 사업을 하지 못했다. 노조를 중심에 놓는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노조가 제대로 움직여야 지방행정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

또한 북구와 동구가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모범이 되도록 하겠다. 노동자 출신이 하면 제대로 된 지방행정을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주도록 노력하겠다. "

▶ 이번 지방선거에 노동자 후보들의 진출이 많았는데
" 노조의 정치세력화를 위해서는 먼저 정치적 사회적 의식화가 이뤄져야 한다.
현재는 구호만 있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하느냐에 대한 것이 없다. 노조 내부의 문제만이 아니라 사회적 접촉을 늘리려나가야 한다. 지방에서부터 정치세력화의 구심점이 되기 위해 단위노조 차원에서 노력해야 한다. 지역차원에서 노조가 얼마나 많은 일을 할 수 있고 또 노동자가 얼마나 중요한 존재인지를 지역사회에 일깨우지 않고는 노동자 정치세력화는 요원하다. "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