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중국> 노동자 시위 격화 다칭市 계엄령
중국은 22일 오전 1989년 톈안먼(?安門) 사태 이래 최대 규모의 노동자시위가 3주째 계속되고 있는 헤이룽장(黑龍江)성 다칭(?慶)시의 소요 사태를 완전 진압하기 위해 이 일대에 계엄령을 내렸다고 현지 소식통들이전했다.

이에 따라 무장한 군과 경찰 5,000여 명이 전날 시위대를 강제 해산한데 이어 이날 시내 중심가인 다칭석유국, 다칭석유공사, 광장과 중심가에서 계엄법을 시행 중이며 검문과 경비를 강화했다. 시위대는 체포를 우려해 대부분 거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직자들이 대부분인 시위노동자들은 1일부터 자유노조 주도로 강제해고중지, 밀린 임금ㆍ수당 지급 등을 요구하며 중국 최대의 유전 지대인 이일대에서 시위를 계속해 왔으며 시위대는 한때 5만 명까지 이르렀다.

한편 헤이룽장성 인근 랴오닝(遼寧)성 랴오양(遼陽)시에서도 노동자 1만~3만 명이 21일까지 닷새째 시위를 벌였으나 22일에는 시 정부가 이들의요구를 파악해 보겠다고 나서 시위가 일시 잠잠해졌다.

송대수 특파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대수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