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경찰 남북장관급회담장 앞 집회 불허, 노정 마찰민주노총 "이의신청 낼 것" 반발
경찰이 남북정상회담 개최 일정인 29일부터 31일 사이에 때 맞춰 민주노총이 회담장소인 신라호텔 앞에서 가지려던 집회를 돌연 금지해 물의를 빚고 있다.

경찰은 26일 오후 그동안 민주노총 집회에서 초래된 경찰과의 마찰을 '불법사례'로 일일이 열거하면서 공공의 안녕 질서가 우려된다는 등의 이유를 내세워 집회 불허 통지서를 팩스로 보내왔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당초 현안인 롯데호텔노조와 사회보험노조 파업 사태 수습에 대한 정부쪽 태도에 따라 실제 집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북관계의 진전은 환영하지만, 생존권과 기본권 탄압이란 모순된 현실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신라호텔 앞 집회 신청을 내게 됐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실제 집회의 규모와 방식도 100명 안팎의 인원으로 '환영 남북정상회담-민족화해시대에 폭력진압은 안됩니다'란 현수막과 강제진압 실상을 담은 사진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일 예정이었다.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일단 이의신청을 내겠지만, 계속 이런 식으로 나오면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5월에도 민주노총의 옥외집회를 불허했다가 비난여론이 빗발치자 철회하는 소동을 빚은 적이 있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