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민노총 남북회담장서 집회통보...경찰 초비상
민주노총이 남북 장관급회담이 개최되는 오는 29∼31일 북측대표단 숙소 겸 회담장인 신라호텔에서 대정부 규탄집회를 매일 개최키로 해 경찰의 '북측 손님' 경비대책에 초비상이 걸렸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민노총은 남북회담이 열리는 사흘동안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공안탄압 현정권규탄 및 롯데호텔. 사회보험노조 투쟁승리 집회'를 개최하겠다며 집회 신고서를 제출했다.

민노총이 신고한 집회개최 장소는 신라호텔로 들어가는 길목인 호텔 정문쪽의 장충로터리앞 인도와 호텔 후문 쪽의 리틀야구장 앞 인도 두 곳. 남북회담이라는 특별한 행사 때문에 북측대표단 경비대책에 가뜩이나 신경이 곤두서 있는 경찰로서는 예기치 못했던 민노총의 집회신청에 곤혹스러운 지경이다.

경찰은 "지난 24일 남북 장관급회담 시기와 장소가 알려지자 마자 민노총이 재빠르게 집회신고서를 제출했다"며 "선전전을 꾀하려는 집회개최 의도는 알지만 집시법상 집회는 허가제가 아니라 신고제라 집회신고서를 받아들인 상태"라고 말했다.

관할 중부경찰서는 민노총 지도부를 연일 찾아가 "왜 하필 신라호텔이냐"며 "남북회담이라는 국가적 대사를 감안해 집회를 취소해달라"고 집회신고 자진철회를 요청하고 있으나 민노총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

경찰 관계자는 "하필 민족적 행사인 남북 장관급회담 장소 인근에서 롯데호텔. 사회보험 노조관련 집회를 열려는 것은 여론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민노총측에서 집회신고는 해놨지만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그러나 민노총측은 여전히 "정부가 ▲롯데호텔, 사회보험 경찰력 철수 ▲경찰청장. 건강보험공단이사장 해임 ▲노사 실질교섭보장 등 3대요구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면 집회를 열지 않을 것"이라며 집회 강행방침만을 되풀이해 경찰이 진땀을 흘리게 하고 있다.

성기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