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1천만 농민 생계대책 마련하라"
전국농민회총연맹(의장 정광훈)은 25일 오후 2시 서울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공원에서 ‘농축산물 가격보장, 농가부채해결, WTO수입개방반대 전국 농민대회’를 열어 “정부는 위기에 처한 1천만 농민의 생계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버스 120여대에 나눠 타고 상경한 농민을 비롯해 노동자 학생 등 모두 1만5천명 가량이 참가한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최근 농축산물 가격 폭락과 농가부채를 견디다 못해 농민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태가 잇따르고 있으나 정부는 농업포기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농민 중 일부는 집회가 시작되기 약 30분 전부터 근처 이화로터리와 혜화로터리 등에서 구호를 외치며 사과 감자 달걀 배 등을 시민들에게 나눠주려다 경찰이 제지하자 이를 던지는 등 소동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대학생 4명이 연행됐다.

김동훈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