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2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노동부, 현장안전부실 9개 건설업체 사법처리
노동부(www.molab.go.kr)는 최근 전국 1067곳 건설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9개 건설업체의 현장안전 관리실태가 극히 불량한 것으로 조사돼 사법처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사법처리된 업체는 동원건설 신창건설 인정건설 상지건영 정하건설풍양산업 일진다이아몬드 요진산업 공간종합건설 등 9개로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않는 등 안전관리 실태가 부실했던 것으로 지적됐다.

노동부는 또 럭키개발 부전임대아파트 신축공사 현장(경기도 여주읍월송리) 등 37개 건설 현장에 대해서는 전면 작업중지조치를, 다른 42개 업체의 현장에 대해 부분 작업중지조치를 취했다.

노동부는 점검대상 건설현장에 대해 모두 3885건의 시정지시를 내렸다. 이중에는 추락·낙하 예방조치가 1989건으로 전체의 51.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감전예방조치 529건(13.6%), 붕괴예방조치451건(11.6%) 등 순이었다.

김명수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