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남북노동자 축구대회 8.15 이후로 연기
남북노동자 통일축구가 8.15 이후에나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북한의 직업총동맹이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를 8월 15일 개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는 것이다.

직총은 또 "정상회담 직후 여러 가지 행사가 많이 예견돼 있다"고 8.15 개최가 어려운 배경을 설명한 뒤 "향후 협의과정을 거쳐 합리적이고 편리한 시간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밝혔다.

민주노총의 이 관계자는 "사실상 축구 대회 연기를 요청해 온 것"이라며 "이후에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선 직총과 다시금 협의를 해와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