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시민단체 박정희기념관 건립반대
경실련, 민주노총, 녹색연합 등 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가하는 ‘올바른 역사만들기 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는 24일 기자회견을 갖고 “박정희 기념관 건립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박 전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여전히 논쟁이 엄존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혈세로 기념관을 건립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서울시가 상암동 부지를 기증하고 200억원의 국고지원까지 하는 것은 정치권의 정략적 발상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 이필우(한국납세자연합회장)공동대표는 이어 “독재자대통령을 기념하는 것이 아닌 한국현대사 교육의 장으로서 모든 전직대통령의 공과를 담은 ‘대통령 역사자료관’건립이 바람직하다”며 “박정희기념관 건립사업에 대한 국고지원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서울시장, 행자부장관, 청와대를 항의방문하고 반대서명운동과 국회청원운동 등 대대적인 기념관건립 반대운동을 펼칠 방침이다.

정녹용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