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경총, "롯데 성희롱 조사는 회사 압박용?""파업 끝난 후 조사해야"…노동부에 조사 유보 요청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김창성)는 21일 성명을 통해 노동부의 '롯데호텔 직장내 성희롱' 조사방침에 대해 노사문제 해결을 위한 압박용으로 오해될 소지가 충분하다며, 모든 문제가 해결된 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경총은 "노동계의 롯데호텔 관리자들의 성희롱 문제 제기는 그 방법이나 시점에 있어 합리성과 신빙성을 인정하기 힘들다"며 "또한 노동계가 성희롱 문제를 자신들의 불법행위를 은폐시키고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경총은 "정부도 이런 점을 인식해 조사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성희롱 관련 조사는 현재 진행중인 노사갈등이 안정된 후 하는 것이 맞다"고 노동부의 전면조사 입장 유보를 주문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