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실업> 청와대 청년실업 대책회의 열려
청년층 실업을 줄이기 위해 내년도 공무원 신규채용이 당초 계획보다 50% 늘어나는 등 모두 15만5천명에게 새로운 일자리가 제공된다. 정부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대중 대통령 주재로 청년실업 대책회의를 열고 모두 5246억원의 예산을 들여 30만명에게 일자리 창출과 교육훈련 등을 실시하는내용의 청년 실업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내년 1월부터 미취업 대학 졸업자와 재학생등 5만명을 대상으로 인턴제를 확대 실시하는 등 모두 15만5천명에게 새로 일자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일자리 확대방안에는 내년도 신규채용 공무원이 당초 6천명에서 9천명으로 50%늘어나는 것을 비롯해 △ 인턴 취업 및 연수생 지원 5만명 △ 청소년 공공근로사업4만7천명 △ 중활 1만명 △ 초중등학교 교무 전산보조원 채용 5500명 등이 포함돼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2186억원을 투입해 컴퓨터 프로그래머 등 취업유망 분야8만6천명, 소프트웨어 기술분야 2만6천명 등 모두 14만5천명의 청소년에게 대대적인 유급직업훈련을 실시키로 했다. 교육에 참가한 청소년에게는 월40~50만원의 장려금이 지급된다.

정부는 또 교육부문과 산업현장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산업현장 연수에 대한학점인정 과 기업현장 전문가의 교수채용 확대도 우진하기로 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청소년 실업자 수가 계절적 요인과 맞물리면서 11월 현재34만명에서 내년 2,3월께에는 4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돼 종합적인 청년실업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상석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