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미 기업 대량감원 추진
미국 기업들이 경기둔화에 대비하고 수익을 늘리기 위해 대규모 감원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에스에이 투데이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자동차생산공장의 계절적 폐업이 주요인이긴 하지만 미국에서 실업수당을 신청한 사람이 지난주 31만9000명까지 급증,1년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대량 해고를 계획중인 기업들이 계속 늘고 있다는 것이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는 지난 17일 수익증대를 위해 대규모 감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며 메릴 린치도 비슷한 조치를 강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시 퍼피스 신발메이커인 울브린 월드 와이드는 북·중미 전체직원의 25%인 1400명을 줄일 계획이며 의료기 메이커인 보스턴 사이언티픽은 미국 전체직원의 약 8%인 1900명을 감원키로 했다. 소프트웨어업체인 데이터스트림 시스템스는 전체직원의 10%인 100명을, 소니의 뮤직 엔터테인먼트 부문은전세계 직원의 4%인 500명을 해고할 계획이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