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대우부실 관련 임원. 회계사 30명 고발 전망
대우 부실에 책임이 있는 김우중 전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전. 현임원과 회계사 등30명 안팎이 검찰에 고발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의 특별조사. 감리 결과 대우 계열사가 부실하게 회계처리한 자산은 23조원으로 드러났으며 엉터리 회계감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회계법인 1곳의 폐쇄를 검토하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간 12개 대우계열사에 대한 특별조사. 감리 결과 순자산부족규모는 42조9천억원이며 이중 23조원이 과다 또는 과소 계상되는 등 분식 회계인 것으로 집계됐다.

23조원에는 자산을 과대. 과소 계상한 경우는 물론 경영진들의 자금유용, 무역거래과정에서의 자산손실 등이 모두 포함된다.

금감원은 이에따라 회계 부실에 책임이 있는 김우중씨 등 대우그룹의전. 현 임직원 25∼26명과 회계사 5∼6명 등 30명 정도를 외환거래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또 회계감사를 제대로 하지않아 부실을 방조한 회계법인 3곳중 1곳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그러나 아직 감리위원회와 증권선물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만큼 고발자수나 회계법인 처벌의 수위는 일부 조정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달중 특별 조사. 감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음달 결과를 공식 발표 할 예정이지만 대우자동차 매각작업 등에 미치는 파장을 고려해 발표시기를 미루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