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제주 국제자유도시법' 졸속추진 우려민주노총 "도민 의견 청취해야"

민주노총은 정부의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 제정 방침과 관련, 졸속추진이 우려된다며 도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할 것을 촉구했다.


28일 민주노총은 성명을 내고 "정부가 제주도를 홍콩이나 싱가폴에 버금가는 복합기능을 갖춘 동북아 중심도시로 키우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정작 제주도민들은 개방이익에서 소외되고 있다"며 "특별법에 따르면 천만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국내외 독점자본에게만 엄청난 특혜를 주도록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사실상 제주도내 노동시장을 무차별적으로 개방해 지역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이 파괴될 우려가 있는데다, 대규모 골프장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 등 예상되는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니라는 것.

이어 민주노총은 "더 큰 문제는 정부여당이 충분한 의견수렴없이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라며 "제주 국제자유도시특별법안의 국회통과를 막는데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를 비롯한 지역 단체들은 제주 국제자유도시 추진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를 구성하고 집회 및 농성 등을 벌이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