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직원추천 채용' 뿌리내린다

회사내 임직원들의 소개로 인재를 채용하는 ‘직원채용추천제’가 재계의 새로운 인사제도로 뿌리내리고 있다.

벤처업계에서 처음 시작된 이같은 채용제도는 학연·지연 등을 조장한다는 일부 비판에도 불구하고 자기 회사의 기업문화에 적합한 필요인력을 손쉽게 뽑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대기업으로까지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재 대기업중에서는 LG와 삼성이 이 제도를 가장 적극 활용하고 있다. LG는 지난 2월 LG전자가 ‘임직원추천제’를 시행한 이후 전계열사가 최근 이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LG는 직원들에게 추천의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직급과 추천성과에 따라 1인당 20만∼100만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삼성의 경우 공식적이지는 않지만 삼성전자·삼성SDS·삼성물산등에서 공개채용과 함께 임직원 추천에 의한 채용방식을 일부 병행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인재를 추천한 직원에게는 직급에 따라 연봉의 일정비율을 지급하는 인센티브제를 실시하고 있다.

㈜우방도 우수인력 확보방안으로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연중 ‘우수인력추천제’를 시행중이다.

이 회사는 인력추천에 대한 인센티브를 세분화해 피추천자가 서류전형에 합격하면 추천한 직원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만원을 주고 최종 합격할 경우 임원급 150만원, 팀장급 100만원,과장이상 50만원, 대리이하 경력사원에게 30만원을 준다.

이 회사 관계자는 “회사 임직원이 추천한 직원을 채용하면 아는 사람이 돌봐주기 때문에 조직에 빨리 적응하고 채용된 사람의 회사에 대한 애사심도 강화되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적지않다”고 말했다.

벤처업계에서는 라이코스코리아, 한글과컴퓨터 등이 전체직원의 절반을 직원추천제에 의해 뽑고 있다.

인터넷 서비스업체인 한국피에스아이넷은 피추천인이 6개월 이상 근무할 경우 직급별로 100만∼300만원의 포상금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직원추천제를 도입한 유니텔도 인재를 추천한 직원에게 30만원을 지급하고 3개월간의 검증기간을 거쳐 채용이 확정되면 연봉의 5%를 인센티브로 지급할 계획이다.

박양수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