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북한 노동자 축구단 8월 서울 온다
북한 노동자 축구선수 대표단이 다음달 12일 서울을 방문해 민주노총(위원장 단병호)대표단과 친선경기를 두차례 갖는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18일 "민주노총이 최근 북측 대표단의 서울 방문을 초청했으며, 북한 직업총동맹(위원장 염순길)측이 지난 14일 긍정적인 회신을 보내왔다" 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관계자는 "직업총동맹 대표단은 8월 12일부터 15일까지의 서울 방문기간 중 12, 13일 두차례 경기를 가질 예정" 이라면서"조만간 북한측과 '2000년 통일염원 남북노동자 축구대회' 개최를 위한 실무협의를 가질 예정" 이라고 말했다.

경기 장소는 동대문운동장과 잠실종합운동장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 대표단은 방문기간 중 울산과 광주의 산업시설을 둘러볼 예정" 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과 직업총동맹은 지난해 8월 12일 첫 남북노동자 축구대회를 평양 양각도 경기장에서 가진 바 있다.

이영종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