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4 월 20:0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현대 계열분리 어떻게되나"명예회장 지분 우선주로”
현대자동차부문 계열분리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가 정주영 전 명예회장의 현대차 지분을 우선주로 전환하는 새로운 방안을 제시한데 대해 현대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공정위가 다음달로 예정된 4대그룹사에 대한 부당내부거래조사에서 현대를 단단히 손봐주겠다고 벼르고 있어 현대가 계속 버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공정위는 최근 현대차 계열분리를 위해 정주영 전 명예회장의 현대차 지분가운데 3%가 넘는 6.1%의 나머지 지분을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현대는 여전히 고개를 내젓고 있다.

현대는 18일 “보통주를 갑자기 우선주로 전환하는 것은 현행 증권거래법과 현대자동차 약관에도 어긋나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보통주를 매각하고, 우선주를 매입하는 방식이 유일한데, 이는 시장에 큰 충격을 주게된다”고 말했다.

현대의 한 관계자는 또 “정 전 명예회장의 지분은 개인재산이라 그룹에서도 관여하기가 곤란하다”고 말해, 애초의 입장이 바뀌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현대는 대신 이달 안에 계열분리를 위한 새로운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히고있다.

이에 대해 공정위 고위 관계자는 “다음달부터 4대 그룹 계열사에 대해 전면적인 부당내부거래조사에 들어가는데 현대가 주 타깃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부당내부거래조사를 현대압박을 위한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명백히했다.

현대의 계열분리는 이번 주말께 귀국예정인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이 전윤철 위원장을 만나 입장을 조율한 뒤에야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 위원장은 최근 정몽준 현대중공업 고문을 만난 데 이어 정몽구 현대차회장과도 전화통화를 해 계열분리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태호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