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공적자금 추가투입은, 감자없다"

정부는 조흥 한빛 외환 서울등 공적자금 투입은행에 추가 공적자금을 넣더라도 ‘옵션부 우선주’방식을 채택, 감자는 하지 않기로 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17일 “조흥 한빛 외환 서울은행에 공적자금을 투입할 경우 현재 주가가 액면가를 밑돌고 있기 때문에 보통주로 증자에 참여한다면 감자는 불가피하다”며 “국민재산 손실을 가져오는 감자없이 증자에 참여키 위해 옵션부 우선주를 예금보험공사가 인수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옵션부 우선주란 98년 5개 부실은행을 인수했던 국민 주택 신한 하나 한미 등 5개 우량은행과 평화은행 증자에 활용됐던 방식으로 예보가 이들 은행의 무의결권 우선주를 액면가로 인수, 매년 1%의 배당을 받는 대신 일정기간 후 이 우선주를 해당은행에 되파는 것이다.

그러나 공적자금이 투입된 적이 없는 다른 은행(주로 지방은행)의 경우 향후 공적자금 수혈시 감자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9월말 경영정상화 계획심사에서 탈락, 지주회사에 편입될 은행에 투입될 공적자금규모는 약 2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금융감독위원회 관계자는 “3월말 BIS 자기자본비율을 기준으로 할 때 8%미달은행은 지방은행 2곳을 포함해 5개 은행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들 은행의 BIS 비율을 10%로 높여주기 위해서는 2조원 정도가 필요하지만 4월 이후 영업실적 개선으로 실제 소요금액은 이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철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