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6 수 20:0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금융구조조정 범위 넓어진다
이용근 금융감독위원장은 14일 향후 금융구조조정의 범위가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넓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소속기관 간부회의에서 노.정합의로 노조반발이라는 걸림돌이 사라져 구조조정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의 발언은 금융지주회사를 통한 구조조정이 공적자금이 투입되거나 부실한 은행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공적자금이 투입된 2금융권까지 포괄하는 개념이 될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는 이어 기업구조조정이 늦어질 경우 금융부실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며 이의 최소화를 위해 기업구조조정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은 기업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개별업체의 자금문제등을 면밀히 파악해 필요할 경우 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 위원장은 오는 9월말 공적자금투입은행과 부실은행이 제출할 경영정상화계획의 평가를 위해 구성될 경영평가위원회는 투명한 절차에따라객관적인 인사들로 구성돼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경영평가위원들의 신분이 노출될 경우 공정한 평가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는 만큼 대외에 알려지면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