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1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노동부 고용안정센터 취업통계 "상당부분 허수"고용안정센터 25개 조사하니 취업자 부풀려져…대책마련 시급
노동부의 취업자 통계가 부풀려지는 등 상당부분 허수가 있었다는 사실이 잇따라 밝혀지면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노동부는 지난달 29일부터 9월5일까지 일주일간 6개 지방노동청 산하 25개 고용안정센터에 대해 취업자 통계를 조사한 결과 "실제 취업자수가 부풀려지는 등 상당부분 허수가 있었다"고 공식 시인했다. 노동부는 6일 "전국 25개 고용안정센터를 표본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의 판단으로는 고용안정센터를 통한 취업자수 집계에 상당한 오류 가능성이 있음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취업자수 조사가 결과가 나오는대로 사실관계와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같이 고용안정센터의 허수로 부풀려진 취업자통계가 통계청이 발표하는 실업률과 취업률에 반영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통계청은 이날 "고용안정센터의 취업자 통계는 고용정보망인 네트-워크(Net-Work)를 이용한 구인·구직자만을 대상으로 작성돼 노동시장 전체 수급상황을 대표하지 못한다"며 "이 자료와 매월 3만가구를 직접 방문해 취업·실업과 같은 경제활동상태를 파악해 작성하는 경제활동인구조사와는 하등의 상관이 없다"고 이번 문제에 대해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고용안정센터에서의 취업자 부풀리기는 지난달 오세훈 의원(한나라당, 서울강남을)의 '통계조작' 의혹과 맞물리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당시 오세훈 의원은 "고용안정센터를 통해 취업했다는 취업자 100명을 직접 전화조사를 한 결과 83명은 취업한 사실이 없는 거짓통계로 드러났다"고 발표한바 있어, 이번 국정감사를 앞두고 책임추궁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