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5 일 07:30
상단여백
HOME 종합
김창성 전 경총 회장 별세

김창성 전 한국경총 회장(전방주식회사 명예회장)이 지난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다.

15일 경총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1997년 2월부터 2004년 2월까지 7년 동안 회장직을 수행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형이기도 한 그는 한국 사회 사회적 대화에 족적을 남겼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신청한 이듬해인 98년 2월8일 노사정위원회에서 합의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2004년 2월에는 ‘일자리만들기 사회협약(안)’ 도출에도 기여했다.

빈소는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고인은 천주교용인공원묘지에 영면한다. 경총은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