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피격 공무원 사망’ 북한 사과에도 논란 가열국민의힘 청와대 앞 1인 시위 ‘대통령 책임’ 추궁 … 청와대 “남북 공동조사로 진상규명부터”
▲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북한이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을 피격해 사망하게 한 데에 사과했지만 국내에서는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27일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 대통령을 찾았고, 정의당은 남북 공동조사와 더불어 대북규탄 결의안 채택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온종일 청와대 앞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해 곽상도·전주혜·배현진 의원이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대통령 책임을 추궁했다.

국민의힘은 “대통령만 몰랐다는 그 한밤이 지나고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이 나라 정상은 평화를 읊었다”며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47시간을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47시간은 피격 공무원이 실종된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 첫 서면보고를 받은 시점부터 24일 오후 5시15분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해양경찰이 이날도 사망 공무원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해 해상 수색을 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영해 침범을 중단하라”고 주장한 데에도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적반하장은 이럴 때 쓰는 말 같다”며 △대정부 긴급현안질문 △남북 공동조사 △유엔 안보리·인권위 제소 △국내외 법적 제소를 촉구했다.

정의당도 이날 오전 온라인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남북 공동조사위 구성, 국회 차원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을 각 당에 요청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28일에는 국방부로부터 긴급 현안브리핑을 받기로 했다. 심상정 대표는 “남북 공동조사위를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발포 책임자를 밝혀야 한다”며 “북한이 남북 공동조사에 얼마나 성의 있게 임하냐를 보고 유엔 안보리와 국제형사재판소 제소 등 후속조치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진상규명이 먼저라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북한에 공동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은 책임자 처벌과 함께 우리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재발방지대책과 남북 공동조사에 적극 나서라”며 “국민의힘은 진상규명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20-09-28 11:08:25

    북한의 사과에도????????? 사과하면 끝이냐? 사과하면 끝나는것처럼 제목 싸질러놨네 북괴에 의해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짐승만도 못하게 죽었다 기레기야 생각이 있으면 기사 당장 내려라
    이딴걸 기사라고 ㅡㅡ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