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택배노동자들 “16일까지 과로대책 없으면 분류작업 전면거부”추석 물량 폭증 앞두고 3대 요구안 제시 … 분류작업 인력 투입, 민·관공동위 구성 촉구
▲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가 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9월 택배물량 폭증에 대비한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과로사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택배노동자들이 추석 물량 폭증을 앞두고 장시간 노동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겠다고 경고했다.

택배연대노조와 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과로방지를 위한 3대 요구안으로 △분류작업에 택배기사가 아닌 별도 인력투입 △과로사 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공동위 구성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을 꼽았다. 16일까지 정부와 택배사가 방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분류작업 전면거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분류작업은 터미널에 도착한 택배를 구역별로 차에 나눠 싣는 작업이다. 분류작업이 멈추면 화물차가 출발할 수 없어 배송에 큰 차질이 예상된다. 노조는 배송은 진행하되 과로 원인으로 지적받아 온 분류작업은 거부할 계획이다.

택배노동자는 하루 4~5시간 이상을 이 작업에 할애한 뒤 오후께 배달업무를 시작한다. 별도 수당도 없어 ‘공짜 노동’으로 불린다. 택배노동자들은 노동강도를 낮추기 위한 방안으로 분류작업에 별도 인력을 투입할 것을 요구해 왔다. 코로나19로 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가 떠오르면서 지난달 14일 한시적으로 ‘택배 없는 날’이 도입됐다. 그럼에도 근본적인 과로 방지 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대책위는 9월 택배물량이 평소보다 50%이상 폭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2차 확산기를 맞은 데다가 추석과 농산물 수확철이 겹쳐 택배노동자 노동강도는 한층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사에 추석 연휴가 시작하는 이달 30일을 2주 앞둔 16일까지 과로사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택배사들은 자동분류 설비 등을 도입해 노력해 왔다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한진택배·롯데글로벌로지스 등 택배사를 회원사로 둔 한국통합물류협회 관계자는 “긴 작업시간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대책으로 허브터미널에 외국인 고용 허용과 서브터미널 확장이전을 위한 부지 마련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