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9 일 07:3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코로나19 재확산, 외부인에 문 닫은 국회

-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국회가 정기국회 개원을 앞두고 2주간 국회의사당을 출입하는 인원을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국회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병석 국회의장이 코로나19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추가적인 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는데요.

- 박 의장은 “국회는 이미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실시 중이지만 외부 방문인원이 일평균 1천명을 넘는 등 여전히 방역의 사각지대가 존재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 이에 따라 국회는 25일부터 9월6일까지 2주간 제한적으로 운영하던 국회 의원회관, 도서관, 세미나실, 간담회의실 이용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간 출입증 미소지자 외부 방문객 대상 방문증 발급과 미등록 기자에 대한 일시취재와 촬영허가 발급도 중단합니다.

- 소통관 기자회견의 경우 국회의원 등 사용신청권자(회견자) 외에는 외부인 배석이 제한됩니다. 국회 직원 등 상주인원에 대한 관리도 강화돼 각 부서별로 필수인원을 제외한 재택근무·유연근무·시차출퇴근제를 확대합니다.

- 한편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이날 오전 출근 뒤 코로나19 관련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다고 인권위가 밝혔는데요. 인권위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최 위원장은 진료 즉시 자택 격리에 들어갔다”며 “소수 수행직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위원장실이 있는 15층은 방역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검사 결과는 25일 나온다고 합니다.

“청와대가 나서 홈플러스 폐점·매각 막아달라”

- 마트 노동자들이 청와대에 사모펀드 운영사인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폐점·매각을 막아달라고 촉구했습니다.

- 마트산업노조는 24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는데요. MBK파트너스는 현재 홈플러스 안산·둔산·대구점·대전탄방점 등을 폐점·매각을 진행 중입니다. MBK파트너스는 매장 폐점을 전제로 매각해 해당 자리에는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라는데요.

- 계획이 실현되면 홈플러스 노동자들은 물론 협력업체 노동자까지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 노조는 “부동산 투기가 사회적 문제가 되는 때에 멀쩡한 일자리마저 없애 주상복합건물을 짓겠다는 계획”이라며 “정부와 지방정부가 나서 MBK파트너스의 부동산 투기를 막고 노동자 일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확산하자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간략하게 진행했습니다.

변화하는 채용시장에 공정성은 뭘까

- 코로나19의 광풍이 매섭습니다. 2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530곳 가운데 41.4%가 하반기 수시채용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응답한 기업 가운데 32.8%는 ‘코로나19 여파로 공채를 진행할 여건이 안 된다’고 응답했습니다.

- 그러나 눈여겨 볼 대목은 따로 있습니다. 앞선 조사에 따르면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이유 가운데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건 ‘수시 충원이 더 효율적’(34.8%)이라는 응답이었거든요. 둘 사이에 차이는 크지 않지만, 많은 대기업이 정시채용의 문을 닫고 있는 트렌드를 떠올려보면, 코로나19의 영향에 앞서 정시채용의 효용이 다했다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 또 다른 채용 트렌드를 볼까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AI면접을 확대하는 등 비대면 채용에 대한 선호도 늘고 있습니다. 지난달 YBM 한국TOEIC위원회에 따르면 취업준비생 1천882명 가운데 52.8%가 비대면 채용에 긍정적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고(70.4%), 채용 절차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서(59.8%) 선호한다고 하네요.

- 그러나 공정성 문제는 어떨까요. 비대면 채용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들은 정확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을 것(85.4%) 같고, 대리시험 등 부정행위의 위험이 커서(52.5%) 비대면 채용을 부정적으로 인식했습니다.

- 취업문을 넓히고 공정한 경쟁을 위해서 정시채용만을 고집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변화할 채용시장의 풍경에서 채워야 할 공정성은 무엇일지 고민이 필요하겠네요.

편집부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