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포항·광양제철소 플랜트노동자 20여일째 파업사측 임금 삭감·동결안에 반발 … “포스코 긴축정책 때문, 원청이 해결해야”
▲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투자비 긴축정책이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파업 장기화 등 현안 해결에 원청사인 포스코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정기훈 기자>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일하는 플랜트건설 노동자들이 원청인 포스코의 설비개선 투자비 긴축정책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노동자들은 사측인 전문건설협의회가 임금 삭감 또는 동결안을 고수하는 것에 반발해 파업 중이다.

플랜트건설노조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철플랜트 건설노동자 임금은 석유화학플랜트 현장에 비해 80% 수준에 불과하고, 일반건설업에 비해서도 2만3천원가량 낮다”며 “이런 상황에서 전문건설회사들은 2020년 임금을 삭감하거나 동결하겠다고 주장한다”고 비판했다.

노조 포항지부·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는 이날로 각각 부분파업과 전면파업에 돌입한 지 22일, 7일째다. 두 지부는 지난 5월부터 15차례 교섭을 진행했다. 사측인 포항철강단지 전문건설협의회와 광양제철산업단지 전문건설인협의회가 각각 임금 2.1% 삭감안과 동결안을 고수해 교섭결렬을 선언하고 조정신청을 한 뒤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사측이 임금 삭감 또는 동결안을 고수한 데에는 포스코의 설비투자 긴축정책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교섭 과정에서 사측은 “포스코와 공사계약을 위한 입찰 시 평균 낙찰가격이 설계가격의 53%이고, 47% 수준에서 계약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는 “원료가격 폭등과 중국 저가 제품 공세에도 포스코는 1분기까지 영업이익을 냈다”며 “필요한 투자를 하지 않고 협력사도 압박해 고도의 긴축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포스코가 현안 해결에 나서야 하고, 장기적으로는 낙찰가 하한제 도입 등을 통해 적정 임금이 보장될 수 있는 건설업 생태계 복원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어고은  ag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고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