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코로나19 일손 부족 농촌에 서울시민 100명 연결서울시·농림부·강원도 협력 농촌일자리 지원 … 1차 신청 다음달 4일까지 인터넷 접수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에 서울지역 구직자를 연계하는 일자리사업을 한다.

서울시는 18일 “실직·폐업 등으로 일자리를 찾는 서울시민 100명을 연결해 주는 ‘농촌일자리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9~11월 중 2회에 걸쳐 100명(1회 60명, 2회 40명)이 9박10일간 강원도 춘천·양구·인제 세 곳에서 토마토·사과·고추 수확 등 농촌 근로활동을 하게 된다.

참여자에게 지급되는 보수는 시급 1만원이고, 근로시간은 1일 8시간(식사·휴식 외)이다. 참여자와 농가 간 협의를 통해 자율 조정할 수 있다.

서울시와 농림축산식품부·강원도가 협업하는 이번 ‘농촌일자리 지원사업’ 참여자는 농가에서 제공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상해보험을 지원받는다.

서울시는 이달 19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를 통해 1차 신청자를 모집한다. 최종 선정자는 지역농가 연결 후 다음달 15일부터 최소 10일간 일하게 된다. 만 19세 이상 서울에 주소를 두고 있는 서울시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2회차는 다음달 14일부터 10월2일까지 참여자를 모집해 10월13~22일 10일간 일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