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코로나19 긴급 직장맘노동권리구제단’ 운영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직장맘 고충 전담 원스톱 지원
서울시 동부권·서남권·서북권 직장맘지원센터로 이뤄진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직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는 직장맘을 구제하기 위해 ‘코로나19 긴급 직장맘노동권리구제단’을 운영한다.

센터는 17일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직장맘 모성보호 관련 불이익과 고용불안을 호소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센터에서 이를 담당하는 전담인력지원이 긴급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올해 1~4월 상담건수는 6천1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천699건에 비해 1천409건(30.0%) 증가했다. 이 가운데 ‘불리한 처우’ 항목은 1천30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58건에 비해 345건(36.0%) 늘었다.

‘불리한 처우’ 항목에는 임신·출산휴가·육아휴직 등 모성보호제도 사용 거부, 복귀 거부를 포함한 부당전보, 부당해고, 임금체불, 직장내 괴롭힘이 있다. 센터는 각 권역별 센터마다 공인노무사 1명을 직장맘노동권리구제단에 배치하고, 직장맘 노동권 침해에 대해 직장맘이 대응할 수 있도록 원스톱 전담지원에 나선다.

센터는 “코로나19 여파로 임신·출산·육아 관련 부당해고 사건이 발생하면 전담 공인노무사가 고용노동부와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동행출석하거나 서면 대응을 하는 등 신속히 권리구제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