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운수노조 “코로나19 위기 속 사회공공성 강화” 주장“9월14~18일 총회 열어 전 조합원 투표 실시, 투쟁 의제 확정”
▲ 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가 상병수당 도입·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 같은 사회공공성 강화를 위한 투쟁 의제와 계획을 확정하기 위해 총회를 열고 전 조합원 투표를 실시한다. 총회(투표) 기간은 9월14일부터 18일까지다. 같은달 19일에는 투쟁을 결의하는 지역 동시다발집회를 개최한다.

노조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코로나19로 고용·경제위기가 닥칠 것으로 예상하고 공공성 강화와 노동자 고용·생계 보장을 위한 4대 정책요구를 정했다. 공공의료와 공공 사회서비스 확대를 포함해 사회보험 강화, 해고 제한, 비정규직 철폐, 총고용 보장, 공공부문에서 일자리 제공(노동시간단축, 생명·안전 일자리 창출)이 노조의 요구다. 4대 정책 요구를 총회에서 확정한다.

노조는 “정부는 공공의료(공공병상) 확충에 대책이 없다”며 “2017년 기준 인구 1천명당 공공의료기관 병상수는 1.3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병상수 3개보다 낮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공공병상을 전체 30%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지역별 공공의료기관 확충을 요구하고, 국공립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요구할 예정이다.

노조는 “대규모 인원과 다수 사업장에서 집중된 기간에 개별 기업별, 경제적 의제가 아닌 사안으로 조합원 참여를 조직하는 것은 만만찮다”며 “조합원 참여를 조직하기 위해 선전홍보활동과 간부·조합원 교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