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피해복구에 총력 기울여야 할 때”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 “재정지원 대책 다각도 검토” 주문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이어진 폭우와 관련해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피해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피해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는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 수해복구 현장인 구례와 하동을 비롯해 철원·고창·목포·대청댐을 영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도로와 철도, 댐과 제방 등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 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 달라”며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집중호우 피해로 망연자실한 농민들에 대한 지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며 “집중호우 이후 병충해 확산을 막고 농작물 생육과 약제 지원 등을 통한 2차 피해 예방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재난·재해 안전관리 기준을 정비하고 SOC 디지털화 속도를 높일 것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안전관리 기준을 새롭게 재정비하는 한편 피해 시설물 복구 과정에서도 강화된 안전기준을 적용해 앞으로 닥칠 재난상황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무회의에서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피해현황 보고를 비롯해 수해복구 현장점검, 관련부처 집중호우 현장보고 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피해상황 점검과 긴급복구 계획,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긴급복구 예산지원 방안 보고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재난지원금 상향 검토 등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