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보건의료노조, 공공의료·인력 확대 ‘늘려요’ 캠페인 제안“의사부족 공백 간호사가 메우는 현실 바꿔야”
보건의료노조가 공공의료 확대와 공공의료 인력확충을 촉구하며 캠페인을 제안했다.

노조는 11일 인천시청을 비롯한 전국 곳곳의 시·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현장에 만연한 불법 의료를 뿌리 뽑고 감염병 비상사태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의사 인력과 공공의료를 확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노조는 “병원에서 의사 인력이 부족해서 발생하는 업무공백을 PA 간호사라고 불리는 간호사가 메우기도 한다”며 “의료법 위반의 여지가 있고 문제 발생시 책임은 고스란히 간호사가 떠안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가뜩이나 간호사가 부족한데 PA 간호사로 인력이 빠지면서 간호 인력이 더욱 부족하게 되는 문제도 생긴다”며 “특히 지역 공공병원에서는 의사를 구하기가 더 힘든 만큼 공공의과 대학을 만들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코로나19 대응에 공공의료가 큰 역할을 했다”며 “향후 비상사태를 대비해 공공의료를 확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코로나19와 사투하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캠페인에 이어 보건의료 인력과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늘려요’ 캠페인을 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의료계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며 14일 진료거부를 예고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