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이총재 “시기되면 개헌논의 가능”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일부여야의원들이 제기한 개헌문제에 대해 지금은 시기가 아니지만 권력구조 개편문제가 제기되는 시기가 오면 대통령 4년 중임제를 포함한 개헌문제를 논의할수 도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의 한 측근은 12일 "현재 개헌을 논의할 시기는 아니나 내각제를 포함, 권력구조에 관한 변화의 시기가 와서 개헌문제가 대두되면 논의할 수도있다는 게 이 총재의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특히 권력구조 개편문제와 관련,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4년 중임제는 바람직할 수 있으나 정. 부통령제 도입은 아직은 적절치 않다는 게 이 총재의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 총재는 지난 4월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제냐 내각제냐, 가부간 개헌의 시기가 온다면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본다"며 "중임제 개헌논의가 가능하려면 그 추진 주체는 김대중대통령이 돼야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이 총재는 당시 "현행 대통령 단임제의 경우, 임기의 절반이 지나면 레임덕 현상이 나타나는 등 부작용이 많기 때문에 중임제 개헌을 논의해야 할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본다"며 중임제 개헌 필요성을 제기했었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