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댐 관리와 4대강 보 영향 조사 필요”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하기로 … 정무·민정·시민사회수석 인사 발표
▲ 청와대

50일 가까이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에서 피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에 속도를 내고 댐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한 분석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7개 시·군뿐 아니라 늘어난 피해 지역을 추가 선포하는 데 속도를 내 달라”며 “재난복구에는 군 인력과 장비까지 포함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이재민과 일시 대피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면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덧붙였다.

남부지방을 강타한 홍수 피해 원인과 책임 규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댐 관리와 4대강 보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며 “4대강 보가 홍수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4대강 보 해체로 홍수를 불렀다는 주장을 연일 펴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4대강과 홍수조절은 관계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 “실수요자를 확실히 보호하고 투기는 반드시 근절한다는 것이 확고부동한 원칙”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책이 완전할 수는 없기에 계속 보완해 나가겠다”며 “중저가 1주택 보유자들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세금을 경감하는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책의 실효성을 위해 필요시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정수석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에 김제남 청와대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8월11일자로 임명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최 내정자는 당내 요직을 두루 거친 4선 출신으로 정무적 역량뿐 아니라 추진력·기획력이 남다르다는 평가”라며 “야당과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 원활한 추진, 여야 협치와 국민통합 기여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나머지 사표를 제출한 노영민 비서실장과 다른 수석 후임인사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후임인사는 대통령 인사권 사안이라 말하기 곤란하다”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