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3:0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중노위, 금융 노사 쟁의조정 중지임금인상·점심시간 동시 사용 이견 … 노조 “대응방안 고심 중”
중앙노동위원회가 금융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간 노동쟁의 조정을 중지했다. 금융노조는 28일 오전 노조 사무실에서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노조와 사용자협의회는 지난 27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9시께까지 이어진 중노위 3차 조정회의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 양쪽은 임금인상 등 핵심사안에서 이견을 드러냈다. 노조는 상생연대기금 조성을 위한 임금 3% 인상을 요구했다. 사용자쪽은 0.3% 인상과 0.3% 연대기금 출연을 제안했다. 조정을 거듭하며 개선안을 낸 것으로 전해졌으나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사용자쪽은 임금인상에 부담이 크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밖에도 노조는 정년 65세 단계적 연장과 공동근로복지기금 설치, 금융인공제회 설립 추진 등 34개 안을 요구했다.

점심시간 부·점별 동시 사용건에도 의견차를 드러냈다. 은행권 노동자가 점심시간을 쪼개 교대로 식사하며 고객을 응대하는 노동관행을 개선하자는 요구다. 노조는 연내 시범시행을 요구했지만 사용자쪽은 실태조사 등을 먼저 실시하자고 맞섰다. 핵심안건 논의가 길어지면서 금융인공제회 설립 등 별다른 이견이 없는 안건은 논의 테이블에조차 오르지 못했다.

노조는 아직 향후 대응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28일 회의에 참석한 지부대표자는 중노위 조정 중지에 따른 대응방안 마련 권한을 모두 집행부에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파업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노위 조정이 중지되면서 노조는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을 결의할 수 있는 법적요건을 갖췄다.

다만 대화를 계속 진행할 여지가 더 커 보인다. 중노위 조정은 중지됐으나 사후조정 절차도 남았다. 노사 한쪽이 신청하면 된다. 조남홍 사용자협의회 사무총장은 “어떤 방식으로든 대화를 이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 노사는 4월2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이달 4일까지 실무교섭 17차례, 대대표교섭 5차례 등 26차례 교섭을 했다.

이재  jael@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