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9 일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코로나19 경제위기 느리게 회복, 지금이 직업훈련 적기”폴리텍대 ‘코로나 이후 산업전망’ 포럼 … “신산업 직업훈련 공공부문이 선도하자”
코로나19 사태가 촉발한 경제위기 장기화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휴업·휴직과 노동시간단축 상황을 재직자 직업훈련·교육의 기회로 활용하자고 제안됐다.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은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망과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발제를 맡은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은 코로나19 방역에 비교적 잘 대응하면서 우리 경제는 저성장 내지 현상유지(L자형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는 기업의 휴업·휴직을 지원하면서 고용유지에 방점을 찍은 정책을 펴고 있다. 배 원장은 “노동시간이 감소하면서 고용을 유지하려는 이때야말로 직업훈련 적기”라며 “재직자 기술을 향상시키면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방식과 디지털 플랫폼이 확산하면서 노동 이동성이 굉장히 증가하고 있다”며 “디지털 전환이라는 사회적 변화에 따라가기 위해서는 기술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습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직업훈련을 위해 공공부문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제안이 이어졌다. 장현희 폴리텍대 직업교육연구소장은 “공공부문이 미래 일자리를 위한 신산업·신기술 분야 직업교육훈련과 초기 투자비용이 높은 시스템 반도체·바이오 설비 등 소재·부품·장비산업 인력을 주도적으로 양성해야 한다”며 “폴리텍대는 신산업 분야에 맞는 학과개편과 신설로 미래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코로나19 고용충격의 안전판 역할을 충실히하면서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동시장에서 이탈한 구직자를 대상으로 재취업 지원을 강화해 보다 든든한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겠다”며 “청년층을 대상으로 디지털·신기술 분야 직업교육 훈련을 확대하는 등 이후 예견되는 고용상황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노웅래·안호영·최종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주최했다. 폴리텍대 유튜브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