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사람 중심 스마트공장, 제조업 활성화 이끌까시범도입 사업장 ‘일자리 늘고 노동시간단축’ … 정부 제조업 활성화 모색
▲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주최로 2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 실현을 위한 노사정의 도전과 과제 토론회. <정기훈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제조업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제조업을 활성화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 실현을 위한 노사정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지난해 6월 나온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노사정 업무협약’ 후속 조치로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했다. 전국 10개 사업장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 기업들은 높은 만족도를 표시했다. 하재균 ㈜영진 상무이사는 “스마트공장 도입 후 시간당 생산량 20%, 완제품불량률 33.3%, 제품원가 10.2%, 납기준수율이 13.3% 개선됐다”며 “일자리가 줄 수 있다는 우려와 달리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 추가 채용으로 오히려 고용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주당 60시간이 넘던 노동시간을 최근 50시간으로 낮추고, 성과급 신설 등으로 임금을 보전하고 있다.

이문호 경사노위 디지털 전환과 노동의 미래위원회 위원(워크인혁신연구소장)은 “제조업 강국이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선전하면서 독일식 경제모델 등이 재부상하고 있다”며 “스마트공장 확산과 같은 재산업화 패러다임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시범사업 사례를 보면 기계와 인간이 일자리 경쟁을 벌이는 것이 아니라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사람 중심적 요소가 나타나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며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이 활성화하려면 정부의 적극적 지원책과 노사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활성화 추진 의지를 밝혔다. 문성현 위원장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제조업이 다시 살아나야 한다는 측면에서 사람 중심 스마트공장은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노사정 의견을 담아 스마트 공장이 안착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