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5 일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코로나19 전담병원 지방의료원 임금체불 속출“의료진 덕분이라는 칭찬보다 밀린 임금을 달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웠던 지방의료원들이 최근 경영악화로 임금까지 체불하는 상황에 몰렸다. 코로나19 환자를 돌봤던 보건의료 노동자들은 “의료진 덕분이라는 칭송보다 임금체불 문제부터 해결해 달라”고 호소했다.

22일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남원의료원은 급여일인 지난 20일 6급 이상 직원 88명에게는 임금 50%만 지급했다. 이들 중 82명은 이틀 뒤 나머지 50%를 받았지만, 6명은 여전히 급여를 다 받지 못한 상황이다. 강진의료원도 지난 5월 4~6급 직원 40명에게 임금 50%를 지급하지 못했다. 직원들은 6월에는 상여금을, 7월에는 정근수당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지방의료원의 임금체불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후 일반 환자를 모두 내보내고 코로나19 환자만 진료해 발생한 손실을 메우지 못하면서 예견됐던 일이다. 남원의료원은 2월 중순부터 일반 환자들을 모두 내보내고 3월 초부터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진료했다. 5월6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 해제로 일반 환자 진료를 재개했지만 지금도 내원환자가 적어 경영이 정상화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의료원측은 이 기간 손실액을 50억원으로 추산하는데 정부의 손실보전액은 26억원에 그쳤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 남원의료원의 경우 코로나19 환자 60여명을 진료했는데 이 중 전북지역 환자는 4명이다. 나머지는 대구·경북지역 환자였다. 그렇다 보니 전북도는 “중앙정부에서 모든 손실을 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보건복지부가 감염병 전담병원 최종 손실보전 규모를 확정하기 전까지 전북도는 우선 전북개발기금에서 50억원을 남원의료원에 빌려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상태 노조 남원의료원지부장은 “정부와 전북도가 서로 책임을 미루면서 보건의료 노동자들만 고통받고 있다”며 “당장 8월 급여도 체불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노조는 “국가 책임 아래 운영하는 공공병원이 노동자 임금을 체불하는 것도 황당한데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최전선에 선 보건의료 노동자 임금마저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는 현실이 통탄스럽다”며 “정부와 지자체, 사용자 모두 합심해 임금체불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하루하루 누적되는 피로를 견디며 의료현장을 지키는 노동자들은 칭찬과 박수만으로 살 수 없다”며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고 ‘직무 소진’ 대책을 하루빨리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희 2020-09-03 09:45:21

    아이고.... 생색내기 발언만 하지말고 정부가 뭘하고 있는지 똑바로 보고 판단하십시오. 덕분에라는 말이 부끄럽습니다.... 참 뻔뻔한 정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