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9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대의원대회 앞둔 민주노총, 21일 ‘노사정 합의 찬반 토론’
- 민주노총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 최종안에 대한 찬반 토론을 합니다.

- 19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토론회는 2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열리는데요. 주제는 ‘대의원이 생각하는 노사정 대표자회의 합의 최종안’입니다.

- 토론회를 위해 민주노총은 16일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대의원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받았는데요. 신청자들과 협의해 토론자를 최종 선정한다고 합니다.

- 토론회는 유튜브로 생중계되는데요.

- 민주노총은 “임시대대 소집 공고에서 공지한 종합토론을 보다 내실 있게 진행하기 위해 오프라인에서 대의원이 직접 참여하는 찬반 토론회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 민주노총 내부에선 이번 합의안을 두고 논란이 심하죠. 합의안을 반대하는 조합원들에 막혀 지난 1일 예정됐던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은 취소됐는데요.

- 23일 합의안 관련 표결에 김명환 위원장이 ‘지도부 사퇴’라는 배수진까지 친 만큼 합의안에 대한 투명하고 민주적인 공론장이 펼쳐지면 좋겠네요.

대기업 75% “코로나19 이후 유연근로제 실시

-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기업 75%가 유연근로제를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근로형태 및 노동환경 전망’을 조사한 결과인데요.

- 대기업 75%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유연근무제를 신규도입 또는 확대했고, 이중 51.1%는 코로나19가 진정돼도 유연근무제를 지속·확대할 계획이라고 하는군요.

- 이들 기업은 코로나19가 노동시장에 몰고 올 가장 큰 변화로 ‘유연근무제 등 근로형태 다변화(39.1%)’를 꼽았는데요.

- 21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유연근무제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을 요구하는 재계의 목소리가 거세질 것으로 보이네요.

직장내 성범죄 4년 만에 40% 증가

- 직장내 성범죄가 지난 5년 만에 4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직장내 성범죄 발생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랍니다.

-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모두 6천959건의 직장내 성범죄가 경찰에 접수됐는데요. 연도별로는 △2014년 1천145건 △2015년 1천204건 △2016년 1천369건 △2017년 1천642건 △2018년 1천599건이 발생했습니다.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39.7% 증가했습니다.

- 같은 기간 가해자와의 관계 기준으로는 △동료에 의한 피해 4천386건 △고용자에 의한 피해 1천509건 △피고용자에 의한 피해 1천64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 이 중 △동료에 의한 피해가 2014년 685건에서 2018년 1천76건으로 57.1%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요. 피고용자에 의한 피해는 176건에서 244건으로 38.6% 늘었습니다.

- 박 의원은 “직장내 성범죄로 인해 피해자는 이중 삼중 고충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경찰이 피해자를 적극 보호하면서 직장내 성범죄에 적극 대응하고 사법부는 보다 엄격하게 법적용을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