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7 금 11:29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벌쓰다
거기 새길 말이 많아 팻말이 크다. 할 말이 또한 많아, 기자회견이 길다. 그러니 뒷자리 팻말 든 사람들은 오래 벌을 선다. 거기 새긴 말이라곤 법원 판결에 따른 정규직화 실시하라, 불법행위 중단하라 같은 것이었는데, 상식에 드는 뻔한 말을 재차 하느라 마이크 든 사람들 목에 핏대가 선다. 팻말 든 사람들 팔을 덜덜 떤다. 기어코 노동청 앞에 천막이 섰고, 익숙한 몸짓 사람들이 제집인 듯 거기 들어 산다. 전에 쓰던 천막이었는데, 거기 붙어 닳고 닳아 물빠진 선전물을 떼지 않아도 됐으니, 부쩍 수월했다. 오래전 말을 지금 다시 하느라 사람들은 천막 짓고 농성한다. 익숙하다고 편안한 일은 아닐 테니, 할 말 많은 죄로 사람들은 오늘 또 커다란 팻말 들고 버텨 오래도록 벌쓴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