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9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 발표 … 정치권·시민사회 “더욱 철저한 조사를”
▲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을 규명한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밝혔다.

황 대변인은 “여성단체와 인권·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며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단 구성과 운영방식·일정은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2차 가해 차단에도 주력한다. 황 대변인은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유포, 인신공격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을 시행했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 엄정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피해자의 일상복귀를 위해 상담·정신적 치료 지원, 심신·정서회복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을 하기로 했다. 언론과 시민을 대상으로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지하라고 요청했다.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는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내고 “서울시와 직원들에 대한 수사는 미룰 수 없다”며 “수사를 통해 성추행 진상은 물론 이를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는지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이번 사건의 중대한 책임이 있는 서울시는 피해자 요구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며 “국가인권위원회는 직권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여성본부는 경찰에는 고소사실 사전유포에 대한 수사를, 국회에는 국정조사를 통한 서울시와 관계자의 개입 여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서울시는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에 대한 사직 수리를 유보하는 조치를 먼저 취하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충분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