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1:0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정부·기업 대산산업단지 화학사고 예방 위해 손잡는다수년간 인명피해 지속 발생 … 종합안전진단 실시·개선책 이행 점검
유해가스 중독, 폭발사고가 잇따랐던 충남 대산 석유화학단지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와 입주 기업이 손을 잡는다. 기업들은 외부기관을 통해 종합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정부가 안전진단을 지원한다. 정부는 기업이 제출한 개선안 이행 여부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현대오일뱅크·한화토탈 등 대산산업단지 입주 6개 회사 경영진과 간담회를 하고 “사고 예방을 위해 기업 스스로 사고가 재발하는 연결고리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대책을 수립·이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자리는 연이은 화학사고 차단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들은 자구책을 내놓았다. 대산산업단지 문제를 분석하기 위해 입주사업장 공동으로 공신력 있는 기관을 선정해 종합안전진단을 실시하기로 했다. 노동부는 서산시와 협력해 진단사업을 지원한다. 진단에서 발굴된 과제가 개선될 때까지 이행상황을 지도·점검한다.

코로나19로 현장 지도·감독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비대면 대책을 준비했다. 화재·폭발사고 위험성이 큰 화학설비 개보수작업·화재위험작업 등을 취업제한 대상 작업에 추가한다. 지정교육기관에서 기본적인 안전교육을 이수한 노동자만 작업할 수 있도록 제한할 방침이다.

이재갑 장관은 “화학사고는 큰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며 “화학업체들이 솔선수범해 안전경영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수년간 대산산업단지 내에서 크고 작은 화학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2018년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이 5톤가량 누출됐다. 지난해 5월 한화토탈에서는 고위험 가스가 누출돼 노동자 등 300명 이상이 치료를 받기도 했다. 올해 3월에도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56명이 부상을 입었다. 5월에는 LG화학 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