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1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1천902명 청원경찰로 직접고용임시 자회사 편제 후 12월 임용 절차 마무리 … 정규직노조는 ‘반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검색 노동자 1천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전환해 직접 임용하기로 했다.

22일 공사는 “6월 말까지 비정규직 9천785명의 정규직 전환을 모두 완료한다”고 밝혔다. 마지막까지 쟁점으로 남았던 보안검색 노동자들은 청원경찰 신분으로 전환해 공사가 직접고용한다. 폭발물이나 무기가 될 수 있는 휴대물품·위탁수하물을 탐지·수색하는 보안검색 업무 노동자는 2017년 12월 공사 1기 노·사·전문가 협의회에서 직접고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공사가 경비업법과 항공보안법·통합방위법 같은 법률상 문제를 들며 세 번째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를 설립해 보안검색 노동자를 고용하겠다고 밝히면서 갈등이 불거졌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상징적인 기관인 공사에서 직접고용 비정규직이 241명에 그친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공사가 방향을 선회했다. 공사는 보안검색 노동자를 직접고용하면 경비업법상 특수경비원 신분 해제로 공항 방호체계에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우선 보안검색 노동자를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로 임시 편제하고 법·제도적 문제를 해결한 뒤 임용 절차를 밟기로 했다.

7월 정규직 전환 컨설팅단을 구성하고 채용대행업체를 선정하는 등 채용절차를 위한 준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9월 채용공고한 뒤 서류전형과 적격심사·필기전형·면접을 거쳐 12월 청원경찰 임용을 마무리한다. 인천국제공항보안검색노조는 “공사의 직접고용 방침을 환영한다”며 “채용절차를 비롯한 후속사업은 당사자 협의를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2017년 5월12일 정규직 전환 선언 이후 입사한 노동자에 대해 공개경쟁 원칙을 적용하고 기존 노동자는 채용공정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보호조치를 병행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인천국제공항공사노조가 “조합원의 뜻에 반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면 공익감사를 포함해 헌법소원 제기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반발하고 있어 당분간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ㄷㅎ2 2020-06-23 08:11:47

    인천국제공항보안검색노조는 “공사의 직접고용 방침을 환영한다”며 “채용절차를 비롯한 후속사업은 당사자 협의를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날로 먹겠다는 거네요. 알바몬으로 하루 아침에 공사직원 되는데 시험 과정과 떨어지고 나서까지 협의를 해주니...불공정의 끝판 아닌가 싶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