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종합
경북우정청 집배원 구조조정 추진 의혹노사합의로 활용 중단한 시스템으로 과충원 인력 산출 … “감원계획 없어”
▲ 집배노조 경북지부
2018년 우정본부 노사합의와 달리 경북지방우정청이 집배원 유휴인력을 산출해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집배노조 경북지역본부는 15일 오전 대구 동구 경북우정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북우정청이 노사합의를 어기고 집배 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을 이용해 인력을 계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집배 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은 우편물 배달 과정마다 각각 걸리는 시간을 정해 놓고 노동강도를 계산하는 시스템이다. 통상우편·등기·소포 배송 등에 걸리는 표준시간을 설정하고 이 시간보다 적게 걸리면 노동강도가 높고, 많게 걸리면 노동강도가 낮다고 평가한다.

2017년 시스템을 도입한 뒤 집배원이 잇따라 과로로 사망하면서 사회적 논란이 됐다. 2018년 전문가·우정사업본부·우정노조·공공운수노조가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을 만들어 시스템 개선과 집배원 인력 충원에 합의했다. 당시 집배 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을 근거로 인력을 산출하지 않는다는 내용도 합의안에 포함됐다.

기획추진단은 2018년 9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부하표준시간은 배달정비 시간에 여유시간과 집배업무 특수요소를 가산해 계산한 값이므로 소요인력을 산출하는 것으로 사용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결론 내렸다.

그런데 경북우정청이 노사합의를 어겼다는 것이 노조 주장이다. 최근 노조가 확보한 경북우정청 내부 문건에서 시스템을 통해 과충원 인력을 산출한 사실이 확인됐고, 그 인원이 194명이라는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노조는 194명이 정년퇴직하더라도 신규 인력충원이 없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경북우정청도 과충원 인력 산출 사실을 부정하지 않고 있다. 경북우정청 관계자는 “계산 결과 194명이 나온 건 맞지만 이들을 따로 관리하고 있지 않으며, 인력충원은 우정본부와 상급노조 간 교섭으로 나온다”고 해명했다.

이남진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지부장은 기자회견에서 “산재사망을 반으로 줄이겠다는 문재인 정부 얘기가 사람 죽이는 시스템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전국집배노조는 집배원 구조조정 저지를 위한 상경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

임세웅  imsw@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세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