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도급업체 변경됐다고 쫓겨나] OB맥주 경인직매장 물류노동자 “30년 일했는데도 파리 목숨”고용승계 요구하며 보름째 천막농성
▲ 한국노총 부천지역노조
오비맥주 전국 물동량의 30%를 차지하는 경인직매장 앞에서 보름째 천막농성이 이어지고 있다. 길게는 35년 짧게는 2년 이상 일한 경인직매장 물류노동자 25명이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되면서 만든 농성장이다.

14일 한국노총 부천지역노조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이 이달 1일 오비맥주 경인직매장 물류업무 하도급업체를 변경했다. CJ대한통운은 오비맥주에서 직매장의 물류업무를 위탁받아 최저가입찰제로 선정한 하도급업체에 이를 다시 위탁한다. 전형적인 ‘인건비 따먹기’ 식 다단계 하도급 형태다. 이 과정에서 경인직매장 물류노동자들은 심각한 고용불안을 겪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말까지 업무를 맡겼던 기존 업체와 도급계약을 갑작스럽게 해지했다. 이달 1일부터 새로운 업체인 태성로지텍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런데 태성로지텍이 기존 노동자들을 선별적으로 고용승계하면서 부당노동행위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경인직매장에서 오비맥주 입출고와 물류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노동자 30여명은 연차수당 문제로 갈등을 겪다 지난 2월 한국노총 부천지역노조에 가입했다. 이들은 “매년 도급업체가 바뀌지만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고용승계가 이뤄졌고 이번에도 그렇게 될 것이라는 말을 듣고 기존 업체에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그런데 새로 온 업체가 이를 뒤집고 조합원 30명 중 25명에 대해 고용승계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태성로지텍은 2018년에도 오비맥주 경인직매장 물류업무를 맡았는데 당시에는 전원 고용승계가 이뤄졌다. 노조 관계자는 “태성로지텍측이 2018년에는 관행적으로 고용을 승계했지만 지금은 다르다고 주장하는데 달라진 것은 노조가 설립된 것 말고는 없다”며 “노조가입을 이유로 선별적 고용승계를 하는 것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고 비판했했다. 노조는 다단계 하도급으로 이익만 챙기는 CJ대한통운이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piona1969 2020-06-19 13:27:42

    직매장 때려치우고 나갈때는 언제고 지금와서 뼈빠지게 일하며 직매장 지킨사람들 몰아내고 일하고 있는 너네가 인간이냐 부끄럽지도 미안하지도 않냐 참!독한것들! 평생 남의 밥그릇만 뺏아 처먹고 살아라! 인간말종들아!!   삭제

    • 김종호 2020-06-16 18:12:51

      코로나때문에 서민들이 힘들어하는 이때에 대기업이라는 cj가 갑질을 해서 서민들을 더 고통스럽게 하는구나 겉으로는 상생이니 어쩌니 개소리하면서 뒤로는 노동자의 피를 빨아먹는구만 이거 불매운동이라도 벌어야 하는거 아닌가?   삭제

      • 김선희 2020-06-16 17:20:25

        정당한 노조를 와해하고 노동자들을 하찮게 생각하는 양아치같은 업체 태성은 물러가라.
        상생이라는 취지를 내세우는 CJ는 똑바로 각성하라.   삭제

        • 권오성 2020-06-16 16:15:52

          무슨 범법단체를 만든것도아닌데 아직까지도 이런사측의갑질이 있다는게 어불성설아닌가?   삭제

          • 권오철 2020-06-16 16:08:17

            개처럼 일하다 노조만들었다고 대기업 입김무서워 알아서 노조조합원 다 쳐버리고 전형적인 노조탄압이네   삭제

            • 조분임 2020-06-15 22:29:16

              이런 개같은 경우 세상천지 어디 있습니까 하루아침에 직장잃고 길거리로 내몰리다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