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서울시 노동자종합지원센터 상근자들 노조로 뭉쳤다‘서울시 민간위탁노조’ 출범 … “수탁기관 교체로 고용불안”
▲ 서울시 민간위탁노조가 지난 5일 창립총회를 열었다. 서울시 민간위탁노조
서울시 노동자종합지원센터 상근자들로 구성된 서울시 민간위탁노조(위원장 임득균)가 출범했다. 노조는 “지난 5일 창립총회를 거쳐 10일 설립신고서를 서울시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서울시 자치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는 14개 자치구와 2개 권역에 설치돼 있다. 각 센터는 노동자·주민·청소년을 위한 노동법률상담·노동인권교육·지역노동문제 연구·문화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노조는 서울시 자치구에서 위탁한 12개 민간위탁 노동자종합지원센터 상근자 30명이 가입해 있다. 전체 조직 대상은 42명이다.

노조는 “지역사회에서 노동자를 지원하는 센터 상근자들이 스스로의 노동문제를 해소하고 민주적이고 건강한 직장문화를 만들고자 한다”며 “나아가 센터가 그 이름에 걸맞은 위상을 정립하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도와 여건을 마련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서울시 자치구가 위탁하는 센터 수탁기관은 약 3년마다 바뀐다. 그러다 보니 센터 상근자들은 수탁기관이 교체될 때마다 고용불안을 겪을 수밖에 없다. 각 자치구와 권역별 센터마다 임금과 근로조건이 다르다.

노조 관계자는 “우리가 노동자를 위해 일하지만 우리 노동문제는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작게나마 한목소리를 내보자고 모였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자치구와 권역별로 노동자종합지원센터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이에 맞춰 조직화를 하는 한편 다른 민간위탁 단체와 연대활동을 한다. 이와 함께 노조 설립신고증을 받으면 곧바로 센터장협의회와 서울시를 대상으로 교섭을 요청할 예정이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