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노점상 단속 아닌 이주대책 마련해야”전국노점상대회 코로나19로 기자회견 형식 진행
▲ 전국노점상총연합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33차 전국노점상대회를 열고 있다. 정소희 기자
전국노점상총연합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이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전국노점상대회를 열고 “노점상에 대한 행정대집행과 강제철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두 단체는 대규모 집회를 열던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자회견 방식으로 대회를 진행했다.

최영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위원장은 “노점상은 개발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단속으로 노점상이 사라지더라도 결국 다시 생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철거나 단속 위주 대책보다는 관련 단체와의 대화로 이주대책을 마련하라는 것이다. 6·13 전국노점상대회는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 개최를 앞두고 노태우 정권이 노점상을 단속·폐쇄하면서 시작됐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말도 2020-06-12 15:42:18

    노점상 이주대책으로 1인당 3억원 이상을 배상하라. 또한 이주 이후 3년동안의 임대료를 국가가 부담하라! (임대료 및 건물관리비 포함)   삭제

    Back to Top